안녕하세요. 2006/05/22
김정태 님의 글입니다.

레포트 쓰던 중에 갑자기 오늘 강의시간이 생각나서 우연히 들렀습니다.

오늘 법대 1학년 세미나 수업들었던 학생입니다.

예사롭지 않은 분이라는 것은 처음봤을 때부터 느꼈지만 이렇게 와보니

정말 대단하신 분이라는 것이 느껴집니다.

이렇게 훌륭하신 선배님이 시간 쪼개서 오셨는데 학생들이 떠들어서

제가 다 안타깝습니다.

매번 짧지만 굵은 강의를 들을 때마다 크게 느끼는 후배가 왔다 갑니다.

그럼 수고하시고 계속 열강 해주시길 바랍니다!!

윤영돈 김정배 후배님! 이렇게 찾아오신 것만으로 큰 위안이 됩니다.

나도 신입생때는 그랬어요. 그렇기 때문에 필요한 강의겟죠.

그럼요, 언제나 최고보다는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자주 뵈어요 ^^

2006/05/23 - Delete

154
 안녕하십니까^^ [1]

 김인태 
2009/10/29 3060
153
 오랫만에 인사드립니다. [1]

 김재길 
2006/08/09 2971

 안녕하세요. [1]

 김정태 
2006/05/22 2996
151
 감동의 강의 감사합니다 [1]

 김종욱 
2012/03/23 1814
150
 안녕하세요^^ [1]

 김주경 
2007/07/27 2768
149
 코치가 되고싶어여...

 김준기 
2005/06/01 2616
148
 잠시 주저 했던 저에게 힘을 불어넣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2]

 김준영 
2007/10/16 3039
147
 안녕하세요 [1]

 김지영 
2005/08/25 2546
146
비밀글입니다 감사드립니다.^^ [1]

 김태희 
2004/10/12 2
145
 축하드리며 하루하루가 풍성해 지길.. [1]

 김현정 
2004/02/11 2581
  [1][2][3][4][5] 6 [7][8][9][10]..[2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