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코치 직업탐구]커리어코치란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인가? 2011/09/16
윤영돈 님의 글입니다.


커리어코치 성격, 경력 등을 파악하여 올바른 직업관과 진로에 관하여 상담을 하고 조언을 해주는 전문가커리어코치란 대상자(내담자)의 성격·환경·경력 등을 파악하여 올바른 직업관과 진로를 정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을 하는 사람이다. 커리어코치가 하는 업무, 즉 커리어코칭은 취업난과 실업이 심각한 문제로 떠오른 최근의 사회상황을 반영하여 나타난 새로운 직종이다. 상담을 하기 위해 커리어코치를 찾아오는 사람은 학교를 졸업하고 첫 직업을 찾는 사회 초년생으로부터 새로운 직업을 찾는 경력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커리어코치의 일은 이들을 상대로 어떤 직업이 그의 생계유지 및 자기개발, 자기실현 등의 욕구를 충족시켜주면서 사회 구성원으로서 올바른 직업관과 진로를 가질 수 있는가를 일련의 과정을 통해서 알려 주는 것이다. 이를 위해 커리어코치는 접수된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를 면밀히 검토하고 적성검사나 심리검사를 실시하여 내담자에 대한 기초 자료를 작성한다. 그런 다음에 내담자와 직접 대면하여 진로설계 상담을 하고, 그 결과를 보고서로 작성하여 내담자에게 제공한다. 그리고 보고서에 나온 대상자(내담자)의 단점에 대하여 워크샵이나 컨설팅을 통해서 극복하는 과정을 조언한다. 그 외에도 지원서류 작성법, 인터뷰 방법 등을 도와주는 것 또한 커리어코치가 하는 중요한 일들이다. 필요한 경우에는 내담자를 위해서 전문가들의 협조를 얻기도 한다.커리어코치가 되기 위해 특별히 요구되는 자격요건은 없지만, 업무의 성격상 경영학, 심리학, 사회학 또는 교육학 등의 학문적 지식이 필요하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커리어코치로 일하고 있는 사람은 1000명 내외로 추산되고 있다. 이들은 주로 헤드헌팅 회사, 컨설팅 회사 등에 소속되어 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커리어 코칭을 제공하는 경우도 있다.



 [한국경제신문]2007 올해의 칼럼니스트 시상식 [756]

 윤영돈 
2007/12/22

 [파이낸셜뉴스][이색 컨설팅의 세계] 비즈라이팅 컨설턴트 [118]

 윤영돈 
2009/04/21

 제2회 백수기살리기 프로젝트 - 으랏차차 지방대! 동영상 [634]

 윤영돈 
2004/01/24

 MBC TV 생방송 화제집중에 출연했습니다. [807]

 윤영돈 
2004/01/24

 [weekly chosun] 앞서가는 사람들 뜨는 직업 커리어코치 [4918]

 윤영돈 
2009/02/21

 [여성조선]희망을 찾아주는 커리어코치가 될래요 [2712]

 윤영돈 
2006/07/25

 [한겨레]직업인 안에 숨은 경쟁력 찾아 싹틔워주죠 [10298]

 윤영돈 
2006/05/02

 [MBC]특별생방송「실업극복, 희망을 추천합니다」패널로 출연 [1042]

 윤영돈 
2005/04/14
53
 [CNB저널]성공하는 리더는 ‘필통’이 최우선

 윤영돈 
2014/08/18 962
52
 [한경비즈니스]하이틴 잡앤조이 1618 여름방학을 알차게! 취업준비! 지금 꼭 해야 할 것은?

 윤영돈 
2014/07/23 1171

 [커리어코치 직업탐구]커리어코치란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인가?

 윤영돈 
2011/09/16 2766
50
 [동아일보 탐사리포트]압박면접인가, 굴욕면접인가?

 윤영돈 
2010/08/03 3634
49
 [동아일보]“취미보다 전문성” 직장인의 자기계발 트렌드 변화

 윤영돈 
2009/06/24 4039
48
 [중앙통신뉴스]시 공무원교육원, 행정인턴 취업역량 강화 교육 실시 [7]

 윤영돈 
2009/05/14 4466
47
 [조선일보]보드 두드리면 취업문 열리리라 [67]

 윤영돈 
2009/03/05 4194
46
 [파이낸셜뉴스]캠퍼스21, 기획·영업 관련 세미나 개최 [131]

 윤영돈 
2009/02/21 4532
45
 [연합뉴스]청계천 잡페어, 취업시장과 현황과 성공취업을 위한 전략 특강 [372]

 윤영돈 
2009/02/21 4955
44
 [머니투데이]석세스북스 신간 [52]

 윤영돈 
2008/12/09 4326
43
 [머니투데이]핵심 아루른 논리적 글쓰기가 성공 키워드 [99]

 윤영돈 
2008/11/30 4398
42
 [한경비즈니스]<아! 나의 아버지>부끄럽게 느꼈던 아버지의 직업

 윤영돈 
2008/08/11 3971
  1 [2][3][4]